살면서 조금씩 깨닫게 되는 生覺, 암연한 생각

  * *
CATEGORY
闇 (13)
然 (20)
詩 (30)
文 (25)
劇 (9)
畵 (13)
音 (13)
像 (33)
人 (15)
物 (7)
笑 (6)
言 (21)
稿 (6)
講 (7)
說 (7)
김경주, "내 머리카락에 잠든 물결"
권혁주01-09 18:55 | HIT : 1,348 | VOTE : 12
내 머리카락에 잠든 물결

김경주

한 번은 쓰다듬고
한 번은 쓸려간다

검은 모래 해변에 쓸려 온 흰 고래

내가 지닌 가장 아름다운 지갑엔 고래의 향유가 흘러 있고 내가
지닌 가장 오래된 표정은 아무도 없는 해변의 녹슨 철봉에 거꾸로
매달려 씹어 먹던 사과의 맛

방 안에 누워 그대가 내 머리칼들을 쓸어내려주면 손가락 사이
로 파도 소리가 난다 나는 그대의 손바닥에 가라앉는 고래의 표정,
숨 쉬는 법을 처음 배우는 머리카락들, 해변에 누워 있는데 내가
지닌 가장 쓸쓸한 지갑에서 부드러운 고래 두 마리 흘러나온다 감
은 눈이 감은 눈으로 와 서로의 눈을 비빈다 서로의 해안을 열고
들어가 물거품을 일으킨다

어떤 적요는
누군가의 음모마저도 사랑하고 싶다

그 깊은 음모에도 내 입술은 닿아 있어
이번 생은 머리칼을 지갑에 나누어 가지지만
마중 나가는 일에는
질식하지 않기로

해변으로 떠내려온 물색의 별자리가 휘고 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