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조금씩 깨닫게 되는 生覺, 암연한 생각

  * *
CATEGORY
闇 (1)
然 (46)
生 (3)
覺 (6)
人 (36)
物 (10)
言 (28)
文 (29)
詩 (30)
音 (14)
冊 (2)
講 (8)
畵 (13)
線 (6)
笑 (9)
劇 (20)
像 (44)
說 (3)
場 (3)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VOTE
5  아름다운 우리시 공모전에서 가장 울림이 컸던 시     권혁주 2013·01·18 1222 67
4  이홍섭, "아야진"     권혁주 2015·07·12 361 59
3  박준, "슬픔은 자랑이 될 수 있다"     권혁주 2015·08·12 402 60
2  정현종, "방문객"     권혁주 2016·02·02 424 95
1  메리 올리버, "기러기"     권혁주 2017·03·24 421 7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