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조금씩 깨닫게 되는 生覺, 암연한 생각

  * *
CATEGORY
闇 (1)
然 (46)
生 (3)
覺 (7)
人 (36)
物 (10)
言 (28)
文 (29)
詩 (30)
音 (14)
冊 (2)
講 (8)
畵 (13)
線 (6)
笑 (9)
劇 (20)
像 (44)
說 (3)
場 (3)
훨씬커
권혁주12-28 20:47 | HIT : 159 | VOTE : 63
2018-12-28 (금) 오전 6:17
오늘부터 나는 더 이상 ‘암연’이 아니다. 아니, 훨씬 전부터 이미 아니었다. 다만 올해를 암연함의 끝으로 삼고자 한다. 본래 암연의 뜻이 “흐리마리한” 것으로 동이 트기 전의 어두움을 형용하는 것이었다. 따라서 올해를 끝으로 내년부터는 “훨씬” 큰 모습으로 성장하고 싶다. 당분간은 “훨씬커”라는 유튜브에서 사용하는 닉네임을 사용할 생각이다. 생각해보면 “암연즈” 이후에 처음으로 만든 닉네임이다. 그만큼 씬커에 대한 애정이 크고 또 깊다. 비록 씬커는 부족한 것이 많고, 대중적으로는 외면을 받고 있지만 지금까지의 작업들 중에서 가장 나다운 작품이다. 앞으로는 이력서를 쓸 때도 학력, 경력을 가급적 쓰지 않을 생각이다. 오직 나의 작품들만 나열함으로써 나를 소개하겠다. 그게 진짜 나니까. #중이병스럽네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VOTE
Notice  내가 좋아하는 것들    권혁주 2011·04·12 2425 95
Notice  내가 싫어하는 것들    권혁주 2011·01·09 2457 109
310  어떻게든 혼자 그려야 한다(만화규장각 5월호)     권혁주 2021·05·28 13 0
309  고로 후지타     권혁주 2021·02·04 180 56
308  이적 / 돌팔매     권혁주 2020·11·15 170 63
307  최호철, "만화 언어의 핵심은 자유로움이다"     권혁주 2021·01·13 174 87
306  김정운, 삶의 의미는 어떻게 얻어지는가?     권혁주 2021·01·13 137 71
305  키케로, "도서관과 정원"     권혁주 2020·10·11 148 61
304  Jamie xx - Gosh     권혁주 2020·06·11 146 60
303  암연한 그림체     권혁주 2020·05·24 258 72
302  유나가바     권혁주 2020·05·21 200 55
301  독립만화에 대한 단상     권혁주 2020·05·17 234 62
300  한옥에 살어리랏다     권혁주 2020·05·12 163 47
299  심규태, 여가생활     권혁주 2020·04·02 159 55
298  데즈카 오사무, "만화는 상상력"     권혁주 2020·03·27 192 69
297  강경화 장관     권혁주 2020·03·21 179 62
296  박재수     권혁주 2020·03·20 211 83
295  월간 윤종신     권혁주 2020·03·16 202 60
294  리바이스 광고     권혁주 2020·03·08 186 60
293  나이키 에어맥스 97     권혁주 2020·02·28 200 74
292  김기방     권혁주 2020·02·23 156 60
291  1974 way home / Mondo Grosso     권혁주 2020·02·20 192 62
290  조경규 작가     권혁주 2020·02·17 195 62
289  봉준호 감독     권혁주 2020·02·10 155 52
288  두타 선생님께 받은 메모     권혁주 2019·10·25 151 6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