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조금씩 깨닫게 되는 生覺, 암연한 생각

  * *
CATEGORY
闇 (1)
然 (46)
生 (3)
覺 (6)
人 (36)
物 (10)
言 (27)
文 (28)
詩 (30)
音 (13)
冊 (2)
講 (8)
畵 (13)
線 (5)
笑 (9)
劇 (20)
像 (44)
說 (3)
場 (3)
사라진 홈페이지들
권혁주02-03 12:44 | HIT : 54 | VOTE : 5
2019-02-02 (토) 오후 10:44
문득 오래 전에 즐겨보던 웹툰작가의 근황이 궁금해져서 홈피를 찾아봤는데 이미 사라진 홈피였다. 한참 마린블루스가 유행하던 시절에 봤던 <피쉬판타지>라는 일상툰이었는데, 문득 주변을 둘러보게 된다. 그때 그 많던 작가들은 어디갔을까?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고 했는데, 문득 멈춰서서 돌아보니 주변에 아무도 없다. 나 언제부터 혼자 걷고 있었지?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VOTE
Notice  내가 좋아하는 것들    권혁주 2011·04·12 2269 43
Notice  내가 싫어하는 것들    권혁주 2011·01·09 2306 61
305  키케로, "도서관과 정원"     권혁주 2020·10·11 18 3
304  Jamie xx - Gosh     권혁주 2020·06·11 15 1
303  암연한 그림체     권혁주 2020·05·24 70 11
302  유나가바     권혁주 2020·05·21 63 4
301  독립만화에 대한 단상     권혁주 2020·05·17 109 10
300  한옥에 살어리랏다     권혁주 2020·05·12 59 4
299  심규태, 여가생활     권혁주 2020·04·02 56 9
298  데즈카 오사무, "만화는 상상력"     권혁주 2020·03·27 60 9
297  강경화 장관     권혁주 2020·03·21 64 4
296  박재수     권혁주 2020·03·20 61 9
295  월간 윤종신     권혁주 2020·03·16 63 6
294  리바이스 광고     권혁주 2020·03·08 55 4
293  나이키 에어맥스 97     권혁주 2020·02·28 78 9
292  김기방     권혁주 2020·02·23 55 6
291  1974 way home / Mondo Grosso     권혁주 2020·02·20 81 9
290  조경규 작가     권혁주 2020·02·17 66 10
289  봉준호 감독     권혁주 2020·02·10 53 4
288  두타 선생님께 받은 메모     권혁주 2019·10·25 38 5
287  반야심경 현대어번역     권혁주 2019·08·28 48 6
286  사이버펑크     권혁주 2019·06·14 57 9
285  독자의 반응     권혁주 2019·02·03 73 11
 사라진 홈페이지들     권혁주 2019·02·03 54 5
283  훨씬커     권혁주 2018·12·28 43 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