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조금씩 깨닫게 되는 生覺, 암연한 생각

  * *
CATEGORY
闇 (1)
然 (46)
生 (3)
覺 (6)
人 (36)
物 (10)
言 (28)
文 (29)
詩 (30)
音 (13)
冊 (2)
講 (8)
畵 (13)
線 (5)
笑 (9)
劇 (20)
像 (44)
說 (3)
場 (3)
김경주, "내 워크맨 속 갠지스"
권혁주09-08 13:25 | HIT : 1,535 | VOTE : 30
내 워크맨 속 갠지스

-김경주

  외로운 날엔 살을 만진다

  내 몸의 내륙을 다 돌아다녀본 음악이 피부 속에 아직
살고 있는지 궁금한 것이다

  열두 살이 되는 밤부터 라디오 속에 푸른 모닥불을 피
운다 아주 사소한 바람에도 음악들은 꺼질 듯 꺼질 듯 흔
들리지만 눅눅한 불빛을 흘리고 있는 낮은 스탠드 아래서
나는 지금 지구의 반대편으로 날아가고 있는 메아리 하나
를 생각한다
  나의 가장 반대편에서 날아오고 있는 영혼이라는 엽서
한 장을 기다린다

  오늘 밤 불가능한 감수성에 대해서 말한 어느 예술가의
말을 떠올리며 스무 마리의 담배를 사오는 골목에서 나는
이 골목을 서성거리곤 했을 붓다의 찬 눈을 생각했는지
모른다 고향을 기억해낼 수 없어 벽에 기대 떨곤 했을, 붓
다의 속눈썹 하나가 어딘가에 떨어져 있을 것 같다는 생
각만으로 나는 겨우 음악이 된다

  나는 붓다의 수행 중 방랑을 가장 사랑했다 방랑이란
그런 것이다 쭈그려 앉아서 한 생을 떠는 것 사랑으로 가
슴으로 무너지는 날에도 나는 깨어서 골방 속에 떨곤 했
다 이런 생각을 할 때 내 두 눈은 강물 냄새가 난다

  워크맨은 귓속에 몇천 년의 갠지스를 감고 돌리고 창틈
으로 죽은 자들이 강물 속에서 꾸고 있는 꿈 냄새가 올라
온다 혹은 그들이 살아서 미처 꾸지 못한 꿈 냄새가 도시
의 창문마다 흘러내리고 있다 그런데 여관의 말뚝에 매인
산양은 왜 밤새 우는 것일까

  외로움이라는 인간의 표정 하나를 배우기 위해 산양은
그토록 많은 별자리를 기억하고 있는지 모른다 바바게스
트 하우스 창턱에 걸터앉은 젊은 붓다가 비린 손가락을
물고 검은 물 안을 내려다보는 밤, 내 몸의 이역(異域)들
은 울음들이었다고 쓰고 싶어지는 생이 있다 눈물은 눈
속에서 가늘게 떨고 있는 한 점 열이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VOTE
84  신해철, "기나긴 초대장"     권혁주 2010·12·23 1826 38
83  디테일과 드라마     권혁주 2010·12·21 1349 35
82  warm / 아폴로18     권혁주 2010·12·21 1421 42
81  눈길만들기     권혁주 2010·12·14 1361 40
80  몽글몽글     권혁주 2010·12·06 1409 41
79  백야의 개연성     권혁주 2010·11·05 1559 35
78  황지우, "어느 날 나는 흐린 酒店에 앉아 있을 거다"     권혁주 2010·11·05 1463 33
77  아빠는 왜?     권혁주 2010·10·17 1474 30
76  한창훈, 상처의 형태     권혁주 2010·10·07 1456 36
75  최규석, 좋은 만화가가 되는 비결은..     권혁주 2010·10·06 1517 35
74  만화vs영화     권혁주 2010·09·27 1463 36
73  호치민     권혁주 2010·09·27 1483 43
72  김별아, 지성의 궁극적 목적     권혁주 2010·09·12 1483 47
 김경주, "내 워크맨 속 갠지스"     권혁주 2010·09·08 1535 30
70  김소연, "유쾌: 상쾌: 경쾌: 통쾌"     권혁주 2010·09·06 1685 34
69  시인을 영어로 하면?     권혁주 2010·09·01 3669 45
68  김기태, "소가죽 구두"     권혁주 2010·09·01 2207 28
67  프랑코 벨쥐만화(BD franco-belge)     권혁주 2010·08·30 2033 35
66  병맛에 대해서     권혁주 2010·07·09 1470 33
65  안철수     권혁주 2010·06·21 1463 36
64  기미노, "배려를 배운 적이 없다"     권혁주 2010·06·14 1591 42
63  눈이 오네 / 10cm     권혁주 2010·06·07 1718 40
62  부모와 학부모     권혁주 2010·06·07 1434 31
61  대니 그레고리, 약속에서 나오는 집중력     권혁주 2010·05·31 1501 33
60  서효인, "고시맛집을 위한 특별한 레시피"     암연 2010·05·24 1740 3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