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조금씩 깨닫게 되는 生覺, 암연한 생각

  * *
CATEGORY
闇 (1)
然 (46)
生 (3)
覺 (6)
人 (36)
物 (10)
言 (28)
文 (29)
詩 (30)
音 (14)
冊 (2)
講 (8)
畵 (13)
線 (6)
笑 (9)
劇 (20)
像 (44)
說 (3)
場 (3)
堯戒
09-30 00:30 | HIT : 1,651 | VOTE : 65
2005년9월30일(쇠)

사람은 산에 걸려 넘어지는 것이 아니라(人莫踬于山)
작은 돌뿌리에 걸려 넘어지는 것이다(而踬于垤)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VOTE
4  문정희 시인의 "딸에게 쓴 글"      2005·12·02 2226 73
3  서태지의 "자퇴서"      2005·11·20 1865 57
 堯戒      2005·09·30 1651 65
1  하루키, 사랑이란      2005·09·09 1609 5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